'에이스 김단비 퇴장에도' 신한은행, 3연패 탈출

신한은행 김단비. (사진=WKBL 제공)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이 3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신한은행은 5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2020-2021시즌 여자프로농구 홈 경기에서 BNK를 85대68로 격파했다. 3연패를 끊은 신한은행은 5승5패 공동 3위로 올라섰고, BNK는 4연패로 3승7패 공동 5위로 내려앉았다.

신한은행은 에이스 김단비를 앞세워 1쿼터부터 앞서나갔다. 김단비는 20점 8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신한은행의 59대45, 14점 차 리드를 이끌었다.

하지만 김단비는 3쿼터 종료 3분6초를 남기고 5번째 파울과 함께 벤치로 물러났다.

김단비의 퇴장에도 신한은행은 흔들리지 않았다. 4쿼터 종료 7분14초 전에는 김수연마저 5번째 파울로 퇴장 당했지만, 승리를 지켜냈다. 한채진이 15점, 유승희가 14점, 이경은과 한엄지가 11점씩 올리면서 17점 차 승리를 챙겼다.

이 시각 주요 뉴스

스포츠 영상

인기 뉴스

노컷 스포츠 공식 SNS 채널

facebook twitter instergram youtube band kakao chann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