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추는' 케이타의 첫 트리플크라운, KB손보도 웃었다

삼성화재는 3경기 연속 풀세트 패배

V-리그 데뷔시즌부터 뛰어난 활약을 하는 KB손해보험의 외국인 선수 케이타는 삼성화재와 2라운드에서 자신의 첫 번째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며 짜릿한 역전승을 이끌었다(사진=한국배구연맹)
케이타가 자신의 첫 번째 트리플 크라운으로 극적인 역전승을 이끌었다.

KB손해보험은 25일 경기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도드람 2020~2021 V-리그 2라운드에서 3-2(25-14 23-25 22-25 25-21 15-12)로 역전승했다.

V-리그 데뷔 후 첫 번째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한 케이타(42득점)가 KB손해보험(8승2패.승점22)의 2연승 중심에 있었다. 케이타는 후위 공격 11개에 블로킹 4개, 서브 득점 6개를 곁들여 상금 1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김정호도 이날 코트에 나선 양 팀의 국내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24득점으로 확실한 힘을 보탰다. 덕분에 KB손해보험은 블로킹 11-8, 서브 득점 13-1의 우위로 짜릿한 승리와 남자부 선두 복귀를 가져왔다.

삼성화재(2승8패.승점11)는 현대캐피탈을 3세트 만에 꺾은 이후 경기 연속 풀 세트 접전 끝에 패하는 아쉬운 흐름이 이어졌다. 신장호가 17득점으로 분전하며 바르텍(31득점), 황경민(11득점)과 힘을 모았지만 고비마다 빛난 케이타를 막지 못했다.

첫 세트는 김정호가 폭발한 -KB손해보험이 손쉽게 가져왔다. 1세트 공격 성공률이 75%-41.67%로 큰 차이를 보인 탓에 삼성화재는 제대로 된 추격을 할 수 없었다. 하지만 2세트 신장호, 3세트 바르텍이 차례로 터진 삼성화재는 경기를 뒤집었다. 앞선 두 경기에서 간발의 차로 승리를 놓쳤던 만큼 승리 의지가 컸다.

변수는 3세트부터 서서히 시동이 걸린 케이타였다. 3세트에 10득점하며 1, 2세트의 아쉬운 활약을 씻은 케이타는 4세트에만 70%가 넘는 엄청난 공격 성공률로 무려 15득점을 쏟았다. 바르텍도 62.5%의 공격 성공률로 10득점했지만 빛이 바랬다.

결국 마지막 세트까지 끌고 간 KB손해보험은 케이타와 김정호를 앞세워 5세트 초반부터 점수 차를 벌리고 기분 좋은 역전승을 가져왔다.

이 시각 주요 뉴스

스포츠 영상

인기 뉴스

노컷 스포츠 공식 SNS 채널

facebook twitter instergram youtube band kakao chann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