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가서 시작된 '코로나 불씨' 영화계로 번지나

소주연이 출연 중인 '도시남녀의 사랑법'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1차 접촉자로 분류될 가능성에 간담회 취소 결정
소주연·스태프, 코로나19 검사받을 예정…배우 하준, 일정 취소하고 자가 격리 중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보조 출연자도 확진자와 동선 겹쳐
방송가, 연일 코로나19 확진자 나오며 배우·스태프 안전에 비상

(사진=스토리텔러픽처스, 트리플픽쳐스 제공)
방송가에서 시작된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불씨가 영화계로까지 번졌다.

2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잔칫날'(감독 김록경) 언론배급시사회 이후 예정된 기자간담회가 갑작스럽게 취소됐다.

'잔칫날' 측은 "금일 영화 상영이 시작된 이후에 유선으로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영화 상영 종료 후 확인한 결과 소주연 배우와 스태프가 1차 접촉자는 아니지만,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1차 접촉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있다고 파악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 상황을 보건소의 코로나19 상황 통제실에 문의했고, 보건소에서는 1차 접촉자로 확정된다 해도 2차 접촉자들은 방역수칙 준수 하에 업무·일상생활이 가능하기에 2차 접촉자인 다른 출연진은 행사 진행에 문제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잔칫날' 측은 "하지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오늘 간담회 진행을 취소하게 됐다"며 "금일 현재 아무도 1차 접촉자로 분류됐다는 연락은 받지 못한 상황이다. 하지만 소주연 배우와 스태프는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카카오TV도 "'도시남녀의 사랑법' 촬영에 참여했던 보조출연자가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전을 위해 방역 수칙에 따라 즉시 촬영 중단했으며,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라면서 "밀접접촉자들은 자가 격리·검사 진행 중이며, 직접 접촉이 없었던 배우와 스태프도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잔칫날' 주연 배우 하준은 당일 일정을 중단하고 현재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영화 '잔칫날' 제작사를 통해 금일 영화 '잔칫날' 언론배급시사 일정에 참석한 영화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1차 접촉 여부를 확인 중이라는 안내를 받았다"며 "하준은 해당 관계자의 확진자와의 1차 접촉 여부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카카오TV, MBC 제공)
◇ 방송계, 연일 코로나19로 비상

지난 23일에도 '잔칫날'과 비슷하게 드라마 제작발표회가 당일 긴급하게 취소되는 일이 발생했다. OCN 새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은 옆 세트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이날 예정됐던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당일 취소했다.

이처럼 방송가에서 연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며 배우와 스태프 안전에도 비상이 걸렸다.

24일 MBC는 "'나를 사랑한 스파이' 보조 출연자가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타 프로그램 보조 출연자와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사실 확인 직후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밀접접촉자인 보조출연자는 검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에 관련 스태프는 자가 격리 중으로 해당 보조 출연자의 검사 결과에 따라 추가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 출연진·스태프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MBN 편성 예정인 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에서도 지난주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SBS 새 드라마 '조선구마사' 역시 보조출연자 중 한 명이 2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내년 방송 예정인 '달이 뜨는 강'은 보조출연자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해 검사를 받는 등 당분간 방송계와 영화계 역시 코로나19 사태를 주시해야 할 상황이다.

이 시각 주요 뉴스

스포츠 영상

인기 뉴스

노컷 스포츠 공식 SNS 채널

facebook twitter instergram youtube band kakao chann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