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세대 최초' 배짱은 베테랑·소감은 20살

NC 송명기, 2000년 이후 출생 최초 PS 승리 투수

한국시리즈 4차전을 승리로 이끈 20살 영건 NC 다이노스 송명기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영건 송명기(20)가 KBO 리그에 새 역사를 썼다.

송명기는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4차전에 선발로 등판해 5이닝 동안 2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팀의 3 대 0 승리를 이끌며 승리 투수가 됐다.

역대 포스트시즌(PS) 첫 2000년대 이후 출생 선수의 승리다. 역대 최연소는 아니지만 그래도 의미 있는 기록이다.

이날 송명기의 승리는 팀에도 큰 도움이 됐다. NC는 송명기의 활약으로 한국시리즈 2연패에서 탈출했다. 7전 4선승제 승부를 원점(2승2패)으로 되돌린 NC는 두산과 6차전 승부를 예고했다.

송명기는 5이닝을 무실점으로 지킨 뒤 불펜 임정호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NC 타선은 6회 2점, 9회 1점을 뽑아내며 송명기의 승리 요건을 채워줬다. 이날 데일리 MVP는 위기의 팀을 구해낸 송명기의 몫이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송명기는 "이겨서 기분이 좋다"며 "계속 경기를 할 수 있다는 게 좋다"고 기쁜 소감을 밝혔다. 만약 이날 졌다면 송명기에게 올해 마지막 등판일 수 있었다.

한국시리즈에서 팀이 1승 2패로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처음으로 가을야구에 선발 데뷔전을 치렀지만 송명기는 자신감이 있었다. 그는 "긴장감 있는 경기여서 더 자신 있게 던진 것 같다"면서 "최대한 후회 없이, 자신 있게 던진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한국시리즈 4차전을 승리로 이끈 20살 영건 NC 다이노스 송명기 (사진=연합뉴스)

고졸 출신으로 올해 2년차 투수인 송명기는 구원 투수로 정규 시즌을 시작했다. 지난 8월 21일부터는 선발로 보직을 바꿨고 12경기에서 8승 3패 평균자책점 3.54로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특히 정규시즌 마지막에는 6연승을 달리며 구창모가 부상으로 빠진 NC 마운드를 지켰다.

첫 PS 2000년생 승리투수가 된 것에 대해 송명기는 "처음이라 영광"이라면서 미소를 보였다. 그는 자신의 활약에 비결에 대해 "포수 양의지 선배를 믿고 그냥 따랐다"고 겸손함을 보였다. 이날 자신의 투구를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도 "점수를 매기지 못하겠다"며 쑥스러운 듯 두 손으로 얼굴을 가렸다.

NC 이동욱 감독도 송명기를 극찬했다. 이 감독은 경기 후 "4차전 선발 투수 걱정을 많이 했는데 송명기가 20살 선수가 아니라 베테랑급 투구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송명기가 5이닝 동안 완벽했다"면서 "그 이상 좋은 피칭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송명기와 토종 우완 영건 맞대결을 펼쳤던 두산 김민규(21)는 5⅓이닝 동안 4피안타 1볼넷 1탈삼진 1실점(1자책)으로 호투했지만 팀 타선의 침묵으로 패전투수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