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브이]‘소속사 주식’ ‘병역 특혜’ 등 논란에 대한 BTS의 생각은?



“대한민국 청년으로서 병역은 당연한 문제…모두 응할 예정”(멤버 진)
“유명세가 세금…사랑받기 때문에 노이즈”(멤버 RM)

병역법 개정이나 소속사 상장 등 예기치 못한 이슈의 중심에 선 방탄소년단(BTS).

BTS의 맏형인 진은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BE’ 기자간담회에서 “시기가 돼서 부름이 있으면 언제나 병역에 응할 예정”이라고 병역 관련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에 대해서는 RM이 “모두 정당하고 합리적인 논쟁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가수로서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로서 노이즈도 운명의 일부로 받아들이고 있다”라고 답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새 앨범 'BE (Deluxe Edition)'의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한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