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판 스카이캐슬' 자부한 '캡틴', 부모 참여는 득일까 실일까

[현장EN:] 10대 참가자와 부모가 함께하는 최초의 오디션 '캡틴' 제작발표회
첫 방송 전 부모 설명회 개최, 부모들은 심사위원에게 궁금한 것 질문할 수 있어
"지금쯤 나와야하지 않을까 하는 오디션 프로"…"부모님이 굉장히 적극적"
'프로듀스' 전 시리즈와 '아이돌학교' 조작 사태로 신뢰 잃은 와중에 시청자 투표 고수
투표 공정성 확보 방안 묻자 외부 플랫폼 이용, 외부인 참관 제도 들어

19일 밤 9시 첫 방송하는 엠넷 '캡틴'은 국내 최초 10대 참가자들과 부모가 함께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사진=엠넷 '캡틴' 예고편)
국내 최초 부모가 함께하는 오디션. 오늘(19일) 시작하는 엠넷 '캡틴'은 10대 참가자들과 부모가 동시에 출연하는, 그동안 보지 못했던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큰 사랑을 받는 K팝 가수들이 많아지면서 이미 과열 경쟁이 진행 중인 가운데, 부모를 소환해 '입시 판'처럼 그림을 그렸다.

예고편에서부터 참가자 부모들이 나와 아이의 재능을 평가해 달라고 요청하고, 다른 부모들과 신경전을 벌이거나 눈물을 보이기도 한다. 또한 부모들은 심사위원단에게 직접 궁금한 점을 물을 수도 있다.

19일 오전 11시, 엠넷의 새 오디션 프로그램 '캡틴'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방송인 장예원이 진행한 이날 행사에는 이승철, 제시, 소유, 셔누 네 명의 심사위원과 권영찬 CP, 최정남 PD가 함께했다.

'캡틴'은 자녀들을 진심으로 응원하는 부모에게 초점을 맞춘 것을 차별점으로 내세웠다. 권영찬 CP는 "'캡틴'은 10대 중 최고를 뽑는 의미를 담은 제목"이라며 "참가자뿐 아니라 그 뒤에 있는 가족을 조명해 10대 못지않은 부모님들의 열정과 자식에 대한 사랑을 담는다"라고 밝혔다.

엠넷 '캡틴' 제작발표회가 19일 오전 11시 온라인으로 열렸다. 왼쪽부터 장예원, 몬스타엑스 셔누, 소유, 이승철, 제시 (사진=엠넷 제공)
권 CP는 또한 "K팝이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데 그런 K팝 스타가 되기 위한 대한민국 10대와 자식을 K팝 스타로 키우고자 하는 대한민국 부모님들 현재 모습을 어떻게 좀 더 리얼하게 보여줄 수 있을까 했다. 오디션 프로가 많은데 '캡틴'에서만 볼 수 있는 게 많고,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오디션 포맷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K팝 스카이캐슬'이라는 수식어에 관해 최정남 PD는 "부모와 자녀가 오디션을 함께하는 치열함이 있고, 그 치열함에 가족들의 열정과 응원에 초점을 맞출 것이다. 도전자들의 희로애락을 같이 담겠다"라고 설명했다.

'슈퍼스타K'에서 오랫동안 심사위원을 맡았던 가수 이승철은 '캡틴'으로 모처럼 심사위원으로 복귀했다. 이승철은 "지금쯤이면 나와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오디션 프로"라며 "'캡틴'은 카운슬링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승철은 '캡틴'에서 부모 설명회를 연 일화를 전하며 "(부모들은) 아이의 탈락 여부 관심보다는 내 아이 재능과 미래에 대한 판단을 듣고 싶어 하더라"라며 심사 기준은 '아이들의 재능과 미래'라고 강조했다. 그는 "재능을 가진 아이는 괜찮은데 (재능을) 만들어줘야 하는 아이는 훗날 실력 차이가 많이 난다. 그런 부분을 캐치해서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을 구분해줘야 한다"라고 전했다.

'캡틴'에는 다양한 재능을 갖춘 61팀 67명이 참가해 경연을 벌인다. '캡틴' 우승자는 장학금 1천만 원과 유명 프로듀서 곡과 안무로 데뷔할 기회를 받는다. 우승한 참가자 보호자는 '굿 케어 리워드'로 상금 1천만 원을 받는다.

왼쪽부터 '캡틴' 권영찬 CP, 최정남 PD (사진=엠넷 제공)
'캡틴'에서도 투표는 진행된다. 엠넷은 '프로듀스' 전 시리즈와 '아이돌학교' 조작 논란으로 신뢰를 잃은 상태다. 공정성 확보 방안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권 CP는 "지니와 오잉 두 곳에서 응원 투표를 진행 중"이라며 "회사, 프로그램과 무관한 외부인이 투표 과정을 검수하는 외부인 참관 제도가 있다. 프로그램이 보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제작될 수 있게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라고 밝혔다.

관전 포인트를 묻자 최정남 PD는 "정말 오랜만에 이승철 선배님과 오디션 같이 하는데 긴장과 재미를 오늘 밤에 보실 수 있고, 심사위원들의 케미도 잘 나타나 있으니 봐주시면 좋겠다. 10대 참가자들의 매력과 K팝 부모님들의 열정, 맹모삼천지교를 저희가 잘 나타내고 있다"라고 답했다. 또한 "'캡틴' 보시면 부모님께 전화하고 싶은 순간이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제시는 "아이들이 당연히 메인이지만 여기(심사위원단)의 드라마도 많아서 되게 신선하다. 아이들, 그리고 이승철 선배님인 것 같다"라고, 셔누는 "K팝 씬에서 10대 가수를 발굴한다는 마음으로 보셔도 재미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소유는 "정말 재능 많은 친구들이 나오고 이승철 선배님, 제시, 셔누, 제가 있다"라며 '본방 사수'를 부탁했다. 권 CP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인데 드라마 본 것 같은 느낌"이라며 "웃음도 눈물도 많은 이야기가 있으니까 오늘 밤 9시에 확인해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엠넷 '캡틴'은 오늘(19일) 밤 9시에 첫 회를 방송한다.

엠넷 '캡틴'은 19일 밤 9시에 첫 회를 방송한다. (사진=엠넷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