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호 "양의지가 박건우 얕보고 뛴 것 같아요"

'앗싸!' 1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2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5회말 1사 주자 1루. NC 이명기의 타구를 점프 캐치로 잡아낸 두산 유격수 김재호가 박민우까지 태그하며 더블 아웃을 만든 뒤 팔을 들어보이고 있다.(서울=연합뉴스)
두산 전 캡틴다웠다. 팀이 어려울 때 결정적인 수비와 타격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두산 내야수 김재호는 1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NC와 한국시리즈(KS) 2차전에서 5 대 4 승리를 이끌었다. 4회 1점 홈런과 8회 적시타까지 2타점 2득점 맹타로 경기 MVP에 선정됐다.

수비에서도 빛났다. 김재호는 5회말 1사 1루에서 이명기의 잘 맞은 타구를 펄쩍 뛰어 걷어냈다. 라인 드라이브로 처리한 김재호는 1루 주자 박민우까지 태그하며 더블 아웃을 만들어냈다.

앞서 김재호는 선취 득점까지 기록했다. 2회 NC 선발 구창모로부터 볼넷을 골라낸 김재호는 호세 페르난데스의 안타 때 2루까지 갔고, 1사에서 박건우의 땅볼 때 NC 3루수 박석민의 송구 실책으로 홈까지 밟았다.

타격에서도 힘을 냈다. 4회 김재호는 구창모의 초구 시속 141km 속구를 통타, 왼쪽 담장을 넘겼다. 8회는 필승 불펜 임창민으로부터 적시타를 뽑아내 쐐기를 박았다.

경기 후 김재호는 "첫 한국시리즈 홈런과 데일리 MVP까지 너무 기분 좋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어 "원래는 다른 선수들이 해주는데 오늘은 욕심을 내봤고, 다행히 생각한 공이 와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김재호는 팀의 주역이 아니었다. 유격수로 수비에 집중한 김재호는 대부분 하위 타선이었다. 김재호는 "이런 경기 때 항상 주연보다는 조연을 생각했다"면서 "홈런도 자신이 없었다"고 돌아봤다. 그러나 이날은 당당히 주연이 됐다.

여유 있게 인터뷰도 했다. 김재호는 NC의 4회말 1사 만루 공격에서 애런 알테어의 뜬공 때 3루 주자 양의지가 홈으로 뛰다 두산 우익수 박건우의 송구에 아웃된 데 대해서다. 김재호는 "의지의 발이 느린데 안 뛸 줄 알았다"면서 "그런데 의지가 건우의 공격이 안 된다고 수비를 얕본 것 같다"며 웃었다. 양의지는 2018년까지 두산에서 뛰다 이적했다.

팀 동료들, 특히 투수들에 대한 고마움도 드러냈다. 김재호는 "생각보다 마운드에서 너무 잘 싸워주고 있어서 할 말이 없다"고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이)영하 빼고"라는 말을 잊지 않았다. 마무리 이영하는 이날 5 대 1로 앞선 9회말 등판해 3실점한 뒤 강판했다.

남은 경기 각오도 다졌다. 김재호는 "주장 오재일이 너무 부담을 느끼고 있었는데 오늘 살아나서 앞으로 시너지 효과가 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 뉴스

스포츠 영상

인기 뉴스

노컷 스포츠 공식 SNS 채널

facebook twitter instergram youtube band kakao chann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