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조+3조 빚' MLB 커미셔너 "버틴 것 자체가 기적"

롭 맨프레드 커미셔너, 이번 시즌 30개 구단 적자 약 3조 원 예상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사진=연합뉴스)

이번 시즌 미국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의 적자가 약 3조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27일(한국 시간) 미국 스포츠 경제 매체 스포티코와 단독 인터뷰에서 "이번 시즌 역사적으로 높은 수준의 부채를 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미 메이저리그 구단이 83억 달러(약 9조 3748억 원) 규모의 부채를 안고 있다"면서 "이번 시즌 30개 구단은 추가로 28억 달러(약 3조 1631억 원)~30억 달러(약 3조 3891억 원) 수준의 적자를 낼 것"이라는 것이다.

누적 적자 총액의 30% 규모로 적자가 발생한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축소와 무관중 여파가 크다. 2020시즌은 지난 7월 24일 예년 팀당 162경기에서 60경기로 축소된 형태로 개막돼 거의 대부분 경기가 관중 없이 치러졌다.

이에 대해 맨프레드 커미셔너는 "지금까지 구단이 버틴 것 자체가 기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선수들이 열심히 노력했고 희생했다"며 "구단 관계자들이 대단하다"고 칭찬했다.

하지만 내년 시즌이 무관중으로 진행된다면 더 버티기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맨프레드 커미셔너는 "현 시점에서 내년이 어떻게 될 것인지 추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더 지켜본 뒤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노조와 이에 관한 대화를 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스포티코는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뉴욕과 캘리포니아 등의 야구장이 내년 시즌에도 문을 닫을 것이라고 보았다. 이 매체는 현 상황에서 내년 2월 정상적인 스프링 캠프가 시작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