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빌의 극찬 "손흥민은 살라·스털링 같은 월드클래스"

손흥민과 해리 케인. (사진=연합뉴스)
"과르디올라와 클롭의 첫 타깃이 손흥민일 걸."

개리 네빌이 손흥민(28, 토트넘 핫스퍼)을 '월드클래스'로 인정했다.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 등과 같은 레벨이라는 평가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번리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31분 케인의 어시스트를 받아 결승골을 터뜨렸다.

프리미어리그 8호골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을 제치고 득점 단독 선두로 나섰다.

네빌도 손흥민에게 반했다. 네빌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잉글랜드 대표로 활약한 전설로, 현재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으로 일하고 있다.

네빌은 "손흥민은 정말 저평가된 선수다. 다른 선수들 만큼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엄청나고, 환상적인 선수다. 손흥민은 상대에게 악몽을 선사할 수 있는 선수"라고 박수를 보냈다.

이어 "스털링, 살라, 사디오 마네(리버풀)에 대해서 자주 이야기하는데 손흥민은 그들과 같은 수준이다. 리버풀이나 맨체스터 시티에서 뛰어도 지금 같은 활약을 펼칠 것"이라면서 "만약 스털링과 마네, 살라가 떠나면 맨체스터 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의 첫 타깃은 손흥민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빌은 손흥민을 월드클래스로 인정했다.

네빌은 "조제 무리뉴 감독이 지난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월드클래스인가'라는 질문을 받았다"면서 "나는 손흥민이 월드클래스라는 것에 완전 동의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