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득점 선두' 손흥민 "케인과 뛰는 게 즐겁다"

손흥민. (사진=연합뉴스)
"서로를 정말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손흥민(28)도, 해리 케인(27, 이상 토트넘 핫스퍼)도 서로를 최고의 파트너로 손꼽았다. 어느덧 여섯 시즌째 손발을 맞추면서 프리미어리그에서만 29골을 합작했다. 2020-2021시즌에만 9골(리그 기준)이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번리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31분 케인의 어시스트를 받아 결승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1대0으로 승리하며 3승2무1패 승점 11점 5위로 점프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어려운 경기였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승점 3점을 얻었다는 것"이라면서 "번리는 훌륭했다. 롱볼로 역습을 노렸다. 하지만 우리도 훌륭했다. 클린시트와 함께 골을 넣었다"고 말했다.

이어 "케인과 나는 서로를 정말 잘 이해하고 있다"면서 "나는 뛰기만 하면 된다. 공은 내 발 앞에 있다. 케인과 뛰는 게 즐겁다"고 강조했다.

케인도 같은 생각이다.

케인은 "손흥민과 나는 좋은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고, 이 관계가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면서 "환상적인 어시스트는 아니었지만, 적절한 곳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29골 합작은 프리미어리그 역대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아스널의 전설 티에리 앙리-로베르 피레 콤비와 맨체스터 시티에서 뛴 다비드 실바-세르히오 아궤로 콤비와 동률로, 디디에 드로그바-프랭크 램파드 콤비의 36골과는 7골 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