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공동 3위 이끈 채은성 "한 번의 찬스 잘 잡아 기뻐"

LG 채은성, 6회 2타점 적시타로 역전승 이끌어

LG 채은성이 6회말 1사 만루에서 역전을 만드는 2타점 적시타를 때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회까지 지독하게도 점수를 내지 못했다.

프로야구 LG 트윈스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 홈 경기에서 5회까지 0 대 2로 뒤지고 있었다.

올 시즌 상대 전적으로만 따지면 LG는 SK에 11승2패로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날도 3연승을 달리는 선발 케이시 켈리가 2점 차로 마운드를 지켰지만 무슨 일인지 타선이 살아나지 않았다. 2회와 5회는 잇따라 병살타까지 나와 기회를 놓쳤다.

LG 타선이 지쳐갈 때, 단 한 번의 기회가 찾아왔다. LG는 6회말 홍창기와 오지환의 연속 볼넷으로 1사 1, 2루 득점권을 만들었다. 후속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가 좌중간 안타로 1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고 김현수가 밀어내기 볼넷으로 첫 득점을 신고했다.

이때 채은성이 나섰다. 채은성은 SK 선발 박종훈을 상대로 중견수 왼쪽으로 향하는 적시타를 뽑아냈다. 채은성의 안타로 3루 주자 오지환과 2루주자 라모스는 나란히 홈 베이스를 밟았고 단 한 이닝 만에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LG는 2점을 추가해 5 대 2 빅이닝을 만들었다.

채은성은 8회말 무사 1,3루에서도 1루수 땅볼로 주자 한 명을 홈으로 불러들여 추가 타점을 올렸다. LG는 4타수 1안타 3타점으로 활약한 채은성에 힘입어 SK에 7 대 2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채은성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초반이 어려운 경기였다"면서 "우리 팀이 집중력 있게 한 번의 찬스를 잘 잡아 이길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혔다.

특히 빅이닝을 만든 6회에 대해 "아무래도 주자가 꽉 차있던 상황이다 보니 투수가 스트라이크를 잡으러 올 것이라 생각했다"며 "변화구 타이밍을 노렸는데 맞았던 것 같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몇 경기 안 남았는데 더욱 노력해서 팬들이 원하고 팀이 원하는 결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LG 류중일 감독도 "공격에서 채은성의 2타점 적시타와 이민성의 추가 1타점이 빅이닝을 만들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SK를 잡은 LG는 리그 공동 3위(63승3무48패)로 올라섰다. 2위 키움과는 단 2경기 차. 정규시즌 막바지, LG 성적의 이정표가 될 수 있는 한 주가 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