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해·허동원 코로나19 완치 판정→일상+활동 복귀

22일 나란히 음성 판정 받아…김원해 측 "건강관리 최선 다할 것"
허동원 측 "퇴원하고도 자가격리 2주, 오늘 최종 음성 판정"

배우 김원해와 허동원. (사진=더블에스지컴퍼니, 에이스팩토리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이 확진됐던 배우 김원해와 허동원이 완치 판정을 받고 일상에 복귀한다.

김원해 소속사 더블에스지컴퍼니는 22일 "김원해가 지난달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시설에 입원 후 치료를 받았으며, 오늘(22일) 음성 판정을 받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발병 이후 증상도 미비해 상태는 굉장히 양호했던 편이지만 향후 후유증 등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김원해가 건강한 모습으로 이후 작품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허동원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역시 "20일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허동원은 이후 격리실에서 지속적인 치료를 받으며 '무증상 감염자'로 '전파력 없음'을 판정 받아 격리실에서 퇴원한 후 2주간 자가격리를 이행했다. 자가격리 마친 후 최종 검사를 통해 금일(22일)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 해제됐다"라고 전했다.

허동원은 이달까지 건강 관리에 힘쓰며 오는 10월부터 작품 활동을 준비할 예정이다.

김원해와 허동원은 함께 연습을 하던 연극 '짬뽕 & 소' 출연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그러나 이후 검사에서 이들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