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강성범 불법도박 의혹에 "사실무근" 전면 부인

'연예부장' 채널서 "신정환 2005년 검거 당시 권상우 도망" 주장
강성범은 해외 원정 불법도박 의혹 제기…양측 모두 "사실 아니다"

배우 권상우와 개그맨 강성범. (사진=자료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권상우와 개그맨 강성범이 유튜버를 통해 제기된 불법도박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지난 20일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모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을 통해 "신정환이 2005년 사설 도박장에서 현장 검거됐을 당시 한류스타 권상우도 함께 있었다. 당시 조직의 비호 하에 권상우는 도망가고 신정환만 잡혀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성범에 대해서는 "필리핀 카지노의 VIP"라며 "강성범에 대한 여러 제보를 받았다. 과거 도박 전력은 물론, 다른 제보도 받고 있다. 오늘 한 번뿐 아니라 앞으로도 강성범과 관련한 방송을 할 것"이라고 폭로를 예고했다.

그러나 양측은 관련 의혹 제기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권상우 소속사 수컴퍼니 관계자는 21일 CBS노컷뉴스에 "달리 드릴 말씀이 없다. 사실무근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강성범 역시 이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필리핀에 행사를 많이 가는데 항상 잡아주는 호텔이다. 거기로 가족여행을 가는데 지하에 카지노가 있고 가운데 쇼하는 무대를 보면서 맥주 마시고 논다. 그걸 가지고 제보를 받았다고 하는 것"이라고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음주운전을 했다, 마약을 했다'(는 주장도) 다 사실무근이다. 공격을 해도 있는 얘기를 갖고 해야 하는데, 못됐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