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김지원 카카오TV '도시남녀의 사랑법' 캐스팅 확정

'사이코지만 괜찮아' 박신우 PD와 '로맨스' 대가 정현정 작가 의기투합
올 하반기 카카오TV 통해 공개…도시청춘들의 리얼한 연애담 그린다

배우 지창욱과 김지원. (사진=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솔트엔터테인먼트, 코스모폴리탄 제공)
배우 지창욱·김지원이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 출연을 확정지었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복잡한 도시 속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들의 연애담을 그린다. 빠르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사랑법이 다채로운 도시 풍경과 어우러져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시즌제로 제작되는 '도시남녀의 사랑법' 그 첫 번째 이야기는 '나의 사랑스런 카메라 도둑'이라는 부제로 포문을 연다. '또 다른 나'를 꿈꾸며 행복과 사랑을 찾아 순수의 일탈을 즐기는 도시남녀. 자신의 삶에 누구보다 솔직하고 적극적으로 부딪칠 줄도 아는 이들의 연애담이 관전 포인트다.

지창욱은 솔직하고 열정 넘치는 건축가 '박재원'을 맡았다. 그는 도시의 골목을 사랑하는 낭만가이자, 취미 수집이 취미인 인물로 제 마음을 훔치고 한여름 밤의 꿈처럼 사라진 '카메라 도둑(?)'을 잊지 못한다.

김지원은 프리랜서 마케터 '이은오' 역을 맡았다. '본캐'는 보통여자 이은오, '부캐'는 똘기 충만한 자유영혼 '윤선아'다. 충동적으로 떠나온 낯선 곳에서 오롯이 다른 사람이 되어 박재원(지창욱 분)과 사랑에 빠지는 인물을 그려낸다.

김지원은 "좋은 감독님, 작가님, 배우분들과 함께하게 돼 설레는 마음"이라며 "'이은오'를 통해 또 다른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힘든 시기에 조금이나마 즐거움을 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사이코지만 괜찮아' '질투의 화신' 박신우 PD와 '로맨스가 필요해' 시리즈를 비롯한 '연애의 발견'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집필한 정현정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들이 30분 분량의 '숏폼(Short form)' 문법을 따르는 첫 디지털 드라마에 도전해 관심을 모은다.

지창욱 역시 "함께 작업해보길 고대했던 정현정 작가님, 박신우 감독님 작품이라 준비하는 저 또한 즐겁고 기대된다"며 "숏폼 드라마라는 형식, 새로운 채널에서 보여드리는 작품인 만큼,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미스티'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기획·제작한 글앤그림이 제작을 맡았고, 올 하반기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