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골 합작한 손흥민과 케인, 서로에게 공을 넘기다

사우샘프턴전 5대2 역전승의 중심에 선 '핵심자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사우샘프턴 원정에서 4골을 몰아친 손흥민을 극찬했다.(사진=프리미어리그 공식 트위터 갈무리)
뛰어난 기량에 걸맞은 겸손. 4골을 합작하며 토트넘의 승리를 이끈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모습이다.

토트넘 핫스퍼는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5대2로 역전승했다.

전반 32분에 선제골을 허용하는 등 전반 내내 사우샘프턴에 열세를 기록한 토트넘이지만 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동점골이 변화의 시발점이었다. 이 골을 시작으로 후반 2분과 후반 19분, 후반 28분에 손흥민이 연속 골을 터뜨렸다.

프리미어리그에서 처음 경험하는 해트트릭, 그리고 한 골을 더 보탠 최고의 활약이었다. 손흥민의 이 모든 골은 케인의 도움으로 만들어졌다. 적장인 랄프 하젠휘틀 감독조차 "경기 내내 오프사이드 전략이 먹히지 않았다"고 패인을 꼽았을 정도로 둘의 호흡은 완벽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프리미어리그 첫 골도, 첫 번째 해트트릭도 토트넘에서 했다. 너무나 큰 영광"이라고 활짝 웃었다.

이어 "전반에 좋은 모습 보여주지 못했지만 후반에 좋은 모습으로 승리해 기쁘다. 이런 기회를 준 구단과 동료, 팬 모두 감사하다"며 "특히 케인은 어시스트를 4개나 해줘 너무 고맙다. 케인은 오늘 맨 오브 더 매치의 자격이 충분하다"고 자신의 맹활약을 동료의 공으로 돌렸다.

손흥민의 엄청난 활약을 도운 케인은 자신의 4도움이 가능했던 이유에 대해 "경기 전 상대 뒷공간을 노려야 한다는 점을 이야기했다"며 "보지 않고서도 (손흥민을 향해) 공간을 노려 패스를 보낸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손흥민과의 호흡에 대해 "지금까지 쌓아온 호흡을 제대로 선보였다. 손흥민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기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