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토트넘을 웃게 만든 ‘SUPER SON-DAY’

'4골' 손흥민과 '1골 4도움' 해리 케인 나란히 평점 10점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사우샘프턴 원정에서 4골을 기록한 손흥민, 1골 4도움을 기록한 해리 케인에게 나란히 평점 10점 만점을 줬다.(사진=후스코어드닷컴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부진과 이적설로 인한 뒤숭숭한 분위기. 하지만 손흥민의 맹활약에 토트넘은 웃었다.

토트넘 핫스퍼는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5대2로 역전승했다.

경기 초반부터 분위기를 내준 채 끌려간데다 선제골까지 전반 32분에 허용한 토트넘은 여러모로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마치 올 시즌 개막 후 부진한 경기력에 그친 데다 핵심 자원인 델레 알리의 이적설 등이 겹친 탓이다.

하지만 토트넘을 하나로 결집시킨 주인공이 나타났다. 바로 손흥민이다.

전반 추가시간을 시작으로 후반 2분과 후반 19분, 후반 28분에 차례로 해리 케인의 패스를 손흥민이 마무리하며 순식간에 경기를 뒤집었다. 손흥민의 네 골을 모두 만든 케인 역시 교체되기 전인 후반 38분에 직접 골 맛을 봤다.

경기 후 손흥민은 환한 미소와 함께 동료와 인사를 나눴다. 지난 시즌 큰 언쟁을 벌였던 골키퍼 우고 요리스와도 밝은 모습으로 기쁨을 만끽하는 모습이었다. 자신의 4골에 모두 도움을 기록한 케인과는 서로가 이 경기의 MVP라고 하듯 가슴을 치며 환하게 웃었다.

경기 후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과 케인에게 10점 만점의 경기 평점을 줬다. 이들의 뒤를 이은 높은 평점이 7.2점의 요리스라는 점에서 이 둘의 엄청난 활약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상대팀 사우샘프턴은 홀로 두 골을 기록한 골잡이 대니 잉스가 7.5점으로 최고점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