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토트넘을 구한 손흥민의 '한 경기 4골'

사우샘프턴 원정서 시즌 1, 2, 3, 4호골 폭발

손흥민은 20일 사우샘프턴과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토트넘 입단 후 최초로 4골을 터뜨리며 5대2 승리에 앞상섰다.(사진=토트넘 공식 인스타그램 갈무리)
토트넘이 위기에 빠진 순간에는 손흥민이 등장한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전반 추가시간과 후반 2분, 그리고 후반 19분, 후반 28분에 차례로 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5대2 역전승에 앞장섰다.

지난 18일 로코모티브 플로브디프(불가리아)와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2차예선 원정 경기를 풀 타임 소화하고 온 손흥민은 토트넘이 0대1로 뒤진 상황에서 내리 4골을 몰아치고 시즌 첫 승의 중심에 섰다. 약 30분 만에 4골을 몰아친 엄청난 화력이다.

무엇보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2015년 여름 잉글랜드 무대를 밟은 뒤 한 경기에서 3골 이상 기록한 것은 2017년 3월 밀월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이 유일했다. 당시 손흥민은 3골 1도움하며 토트넘의 6대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도 네 골을 책임진 손흥민을 앞세운 토트넘은 20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에버턴에 당했던 패배를 완벽하게 씻는 데 성공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네 골과 후반 38분 케인의 쐐기골을 더해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두 경기 만에 첫 승을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