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10세 연하와 결혼…"밝고 긍정적인 사람"

예비신랑은 전 한화 이글스 선수 윤승열

(사진=김영희 SNS 캡처)
개그우먼 김영희(37)가 10세 연하 전직 프로야구 선수 윤승열(27)과 결혼한다.

김영희는 20일 자신의 SNS에 "저보다 더 저를 생각해주는 사람과 결혼하게 됐다"며 "올해 생각했던 결혼식은 시기상 내년으로 미뤘다. 어려운 시기에 하는 결혼이니만큼 더 잘 살겠다"고 말했다.

김영희의 예비신랑 윤승열은 천안 북일고를 졸업한 뒤 2012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해 내야수로 활약하다가 지난해 은퇴했다. 현재 지도자 과정을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희는 예비신랑에 대해 "(제가) 힘들 때 다가와 누구보다 쓴소리도 많이 해주며 제 옆을 지켜준 긍정적이고 밝은 사람"이라며 "다른 길을 걸어왔던 두 사람이 이제 하나가 되어 같은 길을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소속사 A9미디어는 같은 날 "두 사람은 지난해 말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나 친한 누나 동생으로 지내오다 올해 5월부터 본격적으로 교제를 시작했다"며 "올해 안에 결혼을 약속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을 내년 1월로 미루고 결혼식 준비에 한창이다"고 밝혔다.

2010년 KBS 2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영희는 2014년 'KBS 연예대상' 코미디부문 여자최우수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