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에이스는 팀에 기회를 줬다" TOR 감독, 류현진 분전에 위안

메이저리그 토론토 류현진 (사진=연합뉴스)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찰리 몬토요 감독은 포스트시즌 진출에 도전하고 있는 가운데 팀이 5연패 늪에 빠지자 에이스의 등판일이 오기만을 간절히 기다렸다.

토론토의 에이스 류현진(33)은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류현진(33)은 20일 미국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원정경기에서 6이닝동안 탈삼진 8개를 곁들이며 6피안타 1볼넷 2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5회말에 집중타를 얻어맞고 2실점을 기록했다. 토론토로서는 아쉬운 순간이었다. 트래비스 쇼가 5회초 선제 솔로홈런으로 0의 균형을 깼지만 곧바로 역전을 허용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류현진은 5회말 2실점을 기록한 뒤 계속된 대량 실점 위기를 잘 막아내고 6회까지 버텼다.

그렇지만 토론토 타선은 끝내 깨어나지 않았다. 총 2안타에 그쳤고 결국 1대3으로 져 6연패 늪에 빠졌다.

찰리 몬토요 감독은 그래도 류현진이 에이스다운 투구를 선보였다며 위안을 삼았다.

몬토요 감독은 경기 후 MLB닷컴을 통해 "류현진은 우리의 에이스다. 우리에게 기회를 줬다"며 "우리가 기대한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 계속 승부를 펼쳐나갈 수 있게 해줬다. 우리에게 승리할 기회를 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