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디아스포라영화제, 18일 개막…상영에 집중

18~22일 CGV인천연수에서 개최
개·폐막식, 비대면으로…관객과의 대화 등 취소하고 영화 상영에 집중

지난 18일 열린 제8회 디아스포라영화제 개막식. (사진=디아스포라영화제 제공)
영화를 통해 공존의 희망을 이야기하는 디아스포라영화제가 18일 비대면으로 개막해 5일간의 여정을 시작했다.

지난 18일 인천 스퀘어원, CGV인천연수에서 개막한 제8회 디아스포라영화제는 개막작 '뒤로 걷기'(감독 방성준)를 비롯해 18개국 51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개막작인 단편 영화 '뒤로 걷기'는 세 친구의 좌충우돌 짧은 여정 속에 영종도와 차이나타운을 배경으로 다양성의 공간 인천의 매력을 담아냈다.

디아스포라영화제 이혁상 프로그래머는 개막작에 관해 "디아스포라의 유산이 가득한 인천을 향한 한 편의 오마주"라고 소개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영상을 통해 진행된 개막식은 인천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임순례 감독의 인사로 시작해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 제임스 린치,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배우 정우성, 디아스포라영화제 프로그래머 이혁상 감독, 개막작 '뒤로걷기' 방성준 감독의 인사로 끝났다. 개막식 영상은 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제8회 디아스포라영화제가 지난 18일 CGV 인천연수점에서 개막한 가운데, 참석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역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디아스포라영화제 제공)
디아스포라영화제 측은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준수해 영화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모든 영화 관람은 사전 예매로 진행 △모든 입구 발열 체크 및 마스크 착용 △정부 지침에 따라 상영관 관객 수 50인 이하로 제한 △관객과의 대화(사이토크) 전면 취소 △야외 시설 및 전시를 포함한 모든 부대행사를 취소하며, 상영 프로그램에만 집중한다.

디아스포라영화제 측은 "전 과정에서 상영관 방역과 관람객 안전조치를 최우선으로 준비했다"며 "폐막까지 남은 기간 코로나19 확산 추이 등을 지켜보며 정부 및 지자체 지침에 따른 운영 방향을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제8회 디아스포라영화제는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스퀘어원 4층 CGV인천연수에서 18일부터 5일간 무료로 진행된다. 영화제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디아스포라영화제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디아스포라영화제는 이민, 유학, 결혼, 여행은 물론 이주노동이 보편화된 시대를 맞아 현재적 의미의 '디아스포라'의 삶을 담아낸 영화를 상영한다.

제8회 디아스포라영화제 포스터. (사진=디아스포라영화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