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또 선행…청각장애인-미혼모 가족 등에 1억 기부

2008년 9월 18일 데뷔해 오늘 12주년을 맞은 가수 아이유 (사진=아이유 공식 트위터)
가수 아이유가 데뷔 12주년을 맞아 또다시 선행에 나섰다.

아이유의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18일 공식 트위터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후원증서와 기부증서 사진을 게시했다.

아이유는 청각장애인들과 미혼모 가족에게 각각 5천만 원씩 총 1억 원을 '아이유애나' 이름으로 기부했다. 팬클럽 '유애나'와 아이유가 함께 마음을 모았다는 의미다.

"연약하지만 묵묵히 반짝일 마음들을 모아 따뜻함이 필요한 곳에 우리의 이름으로 작은 온기를 보냈습니다. 고맙고 사랑해요 유애나♥"라는 글도 함께 올라왔다.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 후원증서에는 "귀하는 나눔의 숭고한 정신을 실천하여 청각장애인들에게 희망의 소리를 선물하였습니다. 이에 (사)사랑의달팽이는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본 증서를 수여하는 바입니다"라고 쓰여 있다.

(사)한국미혼모가족협회 기부증서에는 "위 단체는 나눔과 사랑의 마음으로 깊은 이해와 관심을 가지고 협회 발전에 아낌없는 지원을 해주셨으므로 기부증서를 드립니다"라고 적혀 있다.

아이유는 2008년 9월 18일 데뷔해 오늘로 딱 12주년을 맞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