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장혁, 영화 '검객'서 검에 모든 걸 담았다

영화 '검객'(감독 최재훈) 온라인 기자간담회
장혁,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으로 변신…대역 없이 모든 액션 소화
이상하 무술 감독 "대한민국에서 가장 액션 소화 능력이 뛰어난 배우"
최재훈 감독, 원신 원컷으로 촬영한 '1대 100 액션'을 시그니처로 꼽아
오는 9월 23일 개봉

사진 왼쪽부터 장혁, 김현수, 최재훈 감독.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검이 주는 날카로움, 캐릭터의 눈빛과 포즈 등 일반 맨손 액션과 달랐습니다. 또한 검을 통해 캐릭터가 가진 느낌을 표현해야 하기도 했죠. 검에 익숙하지 못하면 자연스럽지 않은 느낌이 있죠. 온몸을 검과 함께해야 했습니다." _배우 장혁

'추노' '아이리스 2' 등 다양한 작품에서 액션 연기를 선보인 배우 장혁이 영화 '검객'에서 전설적인 검객으로 변신, 온몸으로 펼치는 검술 액션을 펼친다.

영화 '검객'(감독 최재훈)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이 사라진 딸 태옥(김현수)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리얼 추격 액션이다.

장혁은 영화에서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 역을 맡았다. 과거 혈투의 후유증으로 태율의 한쪽 눈은 점점 시력을 잃어가고, 약재를 구하기 위해 한양에 간 태옥이 청나라 황족과 그의 무리에게 납치된다. 자신에게는 그 어떤 나라보다 소중한 태옥을 빼앗긴 태율은 하나뿐인 딸을 구하기 위한 멈출 수 없는 추격을 시작한다.

이번 영화에서 장혁은 모든 액션 장면에 사실성을 더해 쾌감을 극대화하고자 한 감독의 비전에 따라 캐릭터에 맞는 전혀 새로운 액션 스타일을 창조했다. 그리고 그는 대역 없이 고난도 액션을 직접 소화해 냈다.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17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검객'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장혁은 "아무래도 우리가 많이 접했던 검을 다루는 액션은 무인 즉 일반적인 장수의 정품 자세가 많았다"며 "그러나 태율은 캐릭터 특성상 서 있기보다 앉아 있거나 기마자세 같은 느낌으로 빠르게 공격하는 변칙적인 자세가 많다. 그렇기에 검을 쓴다기보다 온몸을 검과 함께했던 게 많다"고 설명했다.

그의 검술 액션을 두고 이상하 무술 감독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액션 소화 능력이 뛰어난 배우로 무술 감독만큼 액션에 대한 이해가 있었다"며 "상대를 배려하고 맞춰줄 수 있는 실력을 갖췄으며 장혁이 있었기에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극찬했다.

최재훈 감독은 "배우들과 첫 번째 계약 조건이 '무조건 직접 해야 한다. 대역은 못 쓴다'였다"며 "장혁은 말할 필요도 없고, 태율의 과거 시절을 맡은 이민혁도 잘 해내서 놀랐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영화의 시그니처 장면으로 태율이 청나라 군사와 거의 1대 100으로 싸우는 장면을 꼽았다. 해당 장면은 원신 원컷(one scene-one cut·컷 없이 한 번에 촬영하는 기법으로, 하나의 커트가 완벽한 신을 이룬다)으로 찍었다.

그는 "무술 감독과 장혁 배우가 제일 많이 공들여서 제일 많이 시간을 할애해 촬영한 장면"이라며 "컷을 나누면 기존 액션과 차별화가 되지 않을 거 같았고, 검은 거리감도 길어서 속도감을 내려면 주먹으로 하는 액션보다 3배는 빨라야 했다. 위험부담이 있지만 처음부터 원신 원컷으로 가자고 했는데 장혁도 흔쾌히 동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웬만한 우리나라 무술팀이 와서 촬영한 장면"이라며 "덕분에 기존에 못 봤던 액션신이 나왔다. 찍고 나서 서로 만족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장혁은 극 중 상대역인 청나라 황족 구루타이 역을 맡은 조 타슬림과의 호흡도 굉장히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래도 혼자서 하는 액션과 일대일 액션, 여러 명과 하는 액션에서는 누구 한 명이 잘하는 것보다 상대와의 호흡이 중요하다"며 "조 타슬림은 훈련도 매우 잘되어 있어서 합이나 호흡이 굉장히 잘 맞았다"고 말했다.

어린 태율 역을 맡은 그룹 비투비의 이민혁에 대해서도 "액션 훈련 과정을 옆에서 지켜봤는데 집중도도 좋았지만, 배우로서 캐릭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절실함이 있었다"며 "굉장히 성실한 친구"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태율의 딸이자 비밀을 안고 있는 캐릭터 태옥으로 열연한 김현수는 "선배님들의 화려한 액션과 합이 멋있어서 기회만 된다면 나도 도전해보고 싶다"며 "태옥이는 어쩔 수 없이 도움을 기다려야 하는 캐릭터지만, 다음에는 자기 자신을 지킬 수 있는 캐릭터를 맡아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장혁은 "촬영하다 보니 '레옹'과 비슷하단 느낌을 많이 받았다. 레옹이 처음엔 냉정한 킬러들의 세계에 속해 누구도 옆에 오지 못하게 하고 세상을 등졌다는 점에서 그러하다"며 "누군가에 대한 사랑도 영화에 담겼다. 사랑은 누군가를 지켜낼 힘을 만드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화려하고 통쾌한 검술 액션이 돋보이는 영화 '검객'은 오는 9월 23일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