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번째 올-NBA 팀' 새 역사 쓴 '킹' 르브론 제임스

2019-2020시즌 올-NBA 퍼스트 팀 선정
브래들리 빌, 평균 30.5점에도 올-NBA 팀 탈락

르브론 제임스. (사진=연합뉴스)
'킹'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가 또 하나의 기록을 썼다.

NBA는 17일(한국시간) 2019-2020시즌 올-NBA 팀을 발표했다. 최고의 선수들이 이름을 올리는 올-NBA 퍼스트 팀에는 제임스와 야니스 아데토쿤포(밀워키 벅스), 제임스 하든(휴스턴 로켓츠), 앤서니 데이비스(LA 레이커스), 루카 돈치치(댈러스 매버릭스)가 선정됐다.

제임스의 통산 16번째 올-NBA 팀 선정이다. 15번의 카림 압둘-자바, 팀 던컨, 코비 브라이언트를 넘어 최다 선정 기록을 작성했다.

제임스는 13번의 퍼스트 팀, 2번의 세컨드 팀, 1번의 서드 팀에 뽑혔다.

제임스는 아데토쿤포와 함께 100인의 투표 인단 만장일치로 퍼스트 팀에 선정됐다. 하든이 89장(474점), 데이비스가 79장(455점), 돈치치가 59장(416점)의 퍼스트 팀 표를 받았다.

올-NBA 퍼스트 팀. (사진=NBA TV 트위터)
올-NBA 세컨드 팀에는 카와이 레너드(LA 클리퍼스), 니콜라 요키치(덴버 너겟츠), 대미안 릴라드(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 크리스 폴(오클라호마시티 썬더), 파스칼 시아캄(토론토 랩터스)가 자리했다.

올-NBA 서드 팀에는 제이슨 테이텀(보스턴 셀틱스), 지미 버틀러(마이애미 히트), 루디 고베어(유타), 벤 시몬스(필라델피아 76ers), 웨스트브룩(휴스턴)이 선정됐다.

한편 브래들리 빌(워싱턴 위저즈)은 평균 30.5점(57경기)을 기록하고도 올-NBA 팀에 선정되지 못했다. 빌은 어깨부상으로 올랜도 버블에 합류하지 않았다. 빌은 투표에서 32점을 얻었다. 탈락한 선수 중에서도 3위였다.

평균 30점 이상을 넣고 올-NBA 팀에 뽑히지 못한 선수는 1961-1962시즌 월드 벨라미(31.6점), 1975-1976시즌 밥 맥아두(31.1점)에 이은 세 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