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서 누마, 비슷한 음악에 일침 놓은 신곡 '모스' 발매

히피쿤다와 드레인케이가 피처링 맡아
'예술인데 굳이 모두 같은 방향을 볼 필요는 없다'는 메시지 담아

프로듀서 누마가 17일 신곡 '모스'를 발매한다. 사진은 '모스' 앨범 표지 (사진=누마 제공)
힙합 프로듀서 누마가 유행에만 치우쳐 비슷한 음악을 내는 이들에게 일침을 가한 신곡 '모스'(Moth)를 발매한다.

누마는 오늘(17일) 정오 세 번째 프로듀싱 싱글 '모스'를 발매한다. 유니크튠즈 레코즈와 소니뮤직을 통해 국내외 음원 사이트에서 들을 수 있다.

이번 곡은 누마가 소위 '불나방'이라고 불리는 이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담았다. 표현은 다소 거칠지만 누구나 알고 있어도 쉽게 표현하지 못한 내용이 나타나 있다.

누마는 최근 진행한 CBS노컷뉴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본인의 창의성과 예술적 감각은 뒤로한 채 유명 아티스트의 화려한 단면만 보고 씬에 뛰어들어, 유행에 치우쳐 비슷한 사운드를 내는 이들에게 가하는 일침"이라고 설명했다.

누마는 "두 번째 프로듀싱 싱글 '킹'(King) 발매 후 작업을 쉬고 싶지 않아서 수많은 아티스트 음악을 듣던 중 '이 음악은 아까도 들었던 것 같은데'라고 느낀 적이 많았다. '예술인데 굳이 모두 같은 방향을 보고 있어야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다. 다른 방향의 음악을 제시하고 싶었고, 이를 위해 '킹' 때처럼 거침없는 메시지와 래핑이 필요했다"라고 작업 계기를 전했다.

'모스'는 올해에만 4장의 싱글을 낸 여성 래퍼 히피쿤다(Hippie Kunda)와 지난 9일 '펑키 나잇'(Funky Night)을 발표한 DJ 겸 래퍼 드레인케이(Drain K)가 피처링했다.

이어 "원래는 히피쿤다와 둘이 진행하는 앨범이었는데 따로 저와 작업 중이던 드레인케이가 합류하게 되었다. 가이드 녹음을 들어 보니 구성을 바꿔도 될 만큼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가 좋아 함께 진행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누마는 "제 음악을 찾아주시는 분들 덕분에 요즘은 새삼 아티스트라는 말의 무게를 실감하고 있다. 아직은 한참 부족하지만, 언젠가 여러분들에게 현재의 감정과 분위기를 증폭시킬 수 있는 음악이 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누마의 세 번째 프로듀싱 싱글 '모스'는 오늘(17일) 정오 발매 예정이다.

지난 5월 두 번째 프로듀싱 싱글 '킹' 이후 4개월 만에 새 싱글 '모스'를 발매하는 프로듀서 누마 (사진=누마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