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번복한 박유천 태국서 가수 활동 예고

박유천(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마약 투약 등으로 물의를 빚고 연예계 은퇴를 선언한 뒤 이를 번복한 박유천이 태국에서 가수 복귀를 예고했다.

16일 태국 엔터테인먼트사 더넘버나인에 따르면 박유천은 다음달 태국어로 부른 곡이 포함된 새 앨범을 낼 예정이다. 11월에는 현지에서 팬 사인회와 온·오프라인 미니 콘서트도 열 계획이다.

더넘버나인 측은 "박유천을 오랜 시간 기다리고 지지해 준 팬들을 위해 많은 것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박유천은 지난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돼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기소 전 기자회견 등으로 여러 차례 결백을 주장했으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 결과 마약 '양성' 판정이 나와 거짓말로 드러났다.

결국 연예계를 은퇴했던 그는 올 초부터 해외 팬 미팅 개최, 공식 인스타그램 개설, 인터넷 개인방송 출연 등으로 사실상 은퇴를 번복하고 연예계 복귀 행보를 이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