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루이스-밀워키, 벤치 클리어링으로 감독들 퇴장

벤치 클리어링이 발생한 세인트루이스와 밀워키 선수들 (사진=연합뉴스)

'KK' 김광현(32)의 소속팀인 미국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밀워키 브루어스와 벤치 클리어링(bench clearing)을 벌였다. 벤치 클리어링으로 양 팀의 감독은 퇴장당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6일(한국 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미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 원정에서 5회말 2 대 12로 크게 뒤져 있었다.

1사 만루에 타석에 들어선 밀워키 라이언 브론은 2-1 볼카운트에서 이어지는 스트라이크 판정에 주심에게 불만을 드러내며 항의했다. 그러자 세인트루이스 포수 야디어 몰리나도 브론을 향해 대꾸했고 둘은 잠시 언쟁을 벌였다.

이어진 경기에서 브론의 타격 때 몰리나가 미트를 낀 왼팔을 내밀었고 배트에 손목을 맞았다. 심판은 포수의 타격 방해를 선언했다. 밀워키는 밀어내기 진루로 1점을 더했다.

문제는 그다음에 발생했다. 세인트루이스 마이크 실트 감독과 트레이너는 손목을 잡고 통증을 호소하는 몰리나에게 다가와 상태를 살폈다. 그 순간 밀워키 쪽에서 나온 말에 실트 감독과 몰리나가 흥분했고 밀워키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양 팀 선수들이 몰려와 벤치 클리어링으로 이어졌다.

물리적 충돌은 없었지만 양 팀 선수는 서로 대치하며 언쟁을 벌였다. 심판은 실트 감독과 밀워키 크레이그 카운셀 감독을 모두 퇴장시켜 사태를 수습했다.

이후 세인트루이스는 연속해서 4점을 내준 뒤 이닝을 끝냈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밀워키에 3 대 18로 대패해 21승 22패가 됐다. 세인트루이스 선발 잭 플래허티는 3이닝 8피안타(2홈런) 9실점으로 시즌 2패(3승)에 빠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