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와 재계약 후 미합류' 오누아쿠, 두 시즌 자격 정지

치나누 오누아쿠. (사진=KBL 제공)
DB와 재계약 후 한국행 비행기에 오르지 않은 치나누 오누아쿠가 두 시즌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KBL은 16일 재정위원회를 열고 원주 DB와 재계약 체결 후 입국 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오누아쿠에 대해 두 시즌 KBL 자격 정지 제재를 부과했다. 오누아쿠의 에이전트에게도 엄중 경고했고, 재발 시 중징계하기로 했다.

DB는 2019-2020시즌 40경기에서 평균 14.4점 10.3리바운드를 기록하며 공동 1위에 기여한 오누아쿠와 재계약했다. 하지만 오누아쿠는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팀 훈련에 합류하지 않았고, DB는 새 외국인 선수 타이릭 존스와 계약했다.

KBL은 선수의 귀책 사유로 계약을 파기할 경우 재정위원회에 회부한다.

앞서 선수가 일방적으로 계약을 파기한 다쿼비스 터커, 더스틴 호그는 영구 제명 징계를 받았다. 또 재계약 제의를 거부한 조 잭슨과 키퍼 사익스에게는 5년 자격 정지 징계가 내려진 바 있다.

오누아쿠 대신 존스를 영입한 DB는 외국인 선수 교체 카드를 소모하지 않았다. KBL에서 오누아쿠에게 귀책 사유가 있다고 판단, DB는 정상적으로 2장의 외국인 선수 교체 카드를 가지고 2020-2021시즌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