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이 만들고 선수가 뽑은 '블루팡스TV' 공식 개국

V-리그 남자부 삼성화재는 팬이 만들고 선수가 정한 유튜브 채널 '블루팡스TV'의 개국을 기념해 이벤트를 진행한다.(사진=삼성화재 블루팡스)
V-리그 남자부 삼성화재 블루팡스는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 '블루팡스TV'를 오픈한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9월 4일부터 팬을 대상으로 채널명을 공모한 삼성화재는 100여개의 후보 가운데 선수단 투표로 '블루팡스TV'를 최종 선정했다. '블루팡스TV'는 17일 오전부터 배구팬에 공개된다.

삼성화재는 "코로나19로 현장에서 배구를 즐기지 못하는 팬들의 갈증을 풀어드리고자 온라인으로나마 선수들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공식 유튜브 채널의 개국을 기념해 이벤트도 진행한다. 오는 27일까지 '블루팡스TV'를 구독하고 삼성화재 배구단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인증샷을 남기면 추첨을 통해 선물을 제공한다. 자세한 사항은 구단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