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1일 오후 2시 온라인으로 진행

(사진=KBO 제공)

2021년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가 '언택트' 방식으로 개최된다.

KBO는 16일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지명 시스템으로 오는 21일 오후 2시 2021 KBO 신인 드래프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장소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지명 대상 선수와 가족은 현장에 참석하지 않는다. 구단 관계자도 소수만 참석한다. 언론의 현장 취재와 야구팬의 관람도 불가능하다. 현장은 최소 인력만으로 운영된다.

선수 지명은 행사장과 각 구단 회의실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이다. 지명 명단은 KBO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KBO 신인 드래프트는 1라운드부터 10라운드까지 진행된다. 지명 순서는 2019년 팀 순위의 역순인 롯데 자이언츠, 한화 이글스, 삼성 라이온즈, KIA 타이거즈, kt 위즈, NC 다이노스, LG 트윈스, SK 와이번스, 키움 히어로즈, 두산 베어스 순이다.

신인 드래프트 대상자는 고등학교 졸업 예정자 856명, 대학교 졸업 예정자 269명, 해외 아마 및 프로 출신 등 기타 선수 8명 등 총 1133명이다. 이 중 라운드 별로 구단당 1명, 모두 100명의 선수가 KBO 리그 구단의 유니폼을 입는다.

2021 KBO 신인 드래프트는 케이블 스포츠 채널 MBC SPORTS+와 유무선 플랫폼 네이버, 카카오, wavve, Seezn, U+프로야구에서 생중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