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심 야구' 롯데, 2위 키움 누르고 총력전 승리

롯데, 키움에 8 대 5 승리
SK전 연패 후 분위기 전환 성공한 롯데

홈으로 내달리는 롯데 딕슨 마차도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초심 야구'로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롯데는 15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에서 8 대 5로 승리했다.

롯데 허문회 감독은 경기 전부터 가을야구를 위해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며 총력전을 예고했다. 허 감독의 주문에 롯데 타선은 10안타 1홈런 5볼넷으로 키움 마운드를 괴롭혔다. 롯데는 불펜에도 6명의 투수를 투입해 마지막까지 추격해오는 키움의 타선을 막아냈다.

롯데는 1회초 1사 3루에서 전준우가 우익수 앞 적시타로 선제 타점을 뽑으며 기분 좋게 시작했다. 분위기를 탄 롯데는 2회초 일찌감치 승부에 쐐기를 박는 빅이닝을 만들었다. 1사 1,2루에서 시작된 김준태의 1타점 적시타는 안치홍의 2타점 적시타로 이어졌다.

여기에 후속 타자 정훈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까지 터뜨리며 6 대 0까지 격차를 벌렸다. 키움은 선발 김재웅을 조기 강판하고 불펜 김선기를 급히 투입해 위기를 넘겼다.

키움은 2회말 무사 1,2루 득점 찬스를 맞았지만 김혜성의 병살타에 이어 허정협의 2루수 플라이 아웃으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키움은 3회에도 무사 만루의 기회에서 1점만 따라가는 데 그쳤다. 4회말에도 키움은 박준태가 1사 1,3루에서 1타점 적시타로 1점을 더했지만 하위 타선이 터지지 않았고 5회말에도 에디슨 러셀이 희생타로 타점을 올렸지만 추가 득점 없이 공격을 끝냈다.

더블플레이를 성공하는 롯데 자이언츠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는 6회초 다시 기회를 잡았다. 롯데는 키움 불펜 조성운에게 무사 만루 찬스를 끌어냈고 김준태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1점을 달아났다. 키움과 달리 롯데는 1점에서 끝내지 않았다. 후속 타자 안치홍은 1사 1,2루에서 적시타를 때려 2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롯데는 8회말 불펜 최준용이 2점 내줬지만 마무리 김원중이 9회를 무실점을 막고 8 대 5로 경기를 끝냈다. 리그 2위 키움을 잡은 롯데(53승1무50패)는 직전 SK 와이번스전 2연패로 가라앉은 팀 분위기를 되살리고 가을야구를 위한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키움은 1위 등극 바로 앞에서 롯데를 넘지 못하고 65승1무46패가 됐다. 리그 순위는 2위를 유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