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삼양인터내셔날, 휴엔케어 여자오픈 개최 조인

10월 22일부터 4일 동안 사우스링스 영암 컨트리클럽서 개최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15일 삼양인터내셔날과 신규 대회 휴엔케어 여자오픈의 개최 조인식을 열었다. 2020 휴엔케어 여자오픈은 10월 22일부터 나흘간 전남 영암의 사우스링스 영암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사진=KLPGA)
취소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의 빈 자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신규 대회가 대신한다.

KLPGA는 15일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 사무국에서 ‘2020 휴엔케어 여자오픈’의 개최 조인식을 가졌다. 이날 조인식에는 하영봉 삼양인터내셔날 부회장과 강춘자 KLPGT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2020 휴엔케어 여자오픈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취소된 LPGA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일정에 맞춰 열린다. 전남 영암의 사우스링스 영암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며 총상금은 8억원이다.

하영봉 삼양인터내셔날 부회장은 "어려운 시기에도 ’2020 휴엔케어 여자오픈’을 주최할 수 있어 영광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 선수, 협회 그리고 국민들께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감사하다"고 개최 소감을 밝혔다.

강춘자 KLPGT 대표이사는 "삼양인터내셔날의 방역전문 브랜드인 휴엔케어의 이름을 걸고 열리는 대회인만큼 KLPGA 역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성공적인 대회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