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워리" 김광현이 포수 부르자 깜짝 놀란 코칭스태프

(사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구단 SNS 캡처)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 더블헤더 1차전 4회말 수비 때 볼넷 2개로 위기에 몰리자 포수를 향해 사인을 보냈다.

글러브를 착용한 손으로 포수에게 마운드로 잠깐 올라오라는 신호였다.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최정상급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는 김광현을 향해 걸어갔다.

볼 배합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포수에게 대화를 신청한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세인트루이스의 덕아웃에서는 우려섞인 표정으로 김광현의 행동을 지켜봤다.

마이크 매덕스 투수코치와 크리스 콘로이 트레이너가 김광현을 향해 달려갔다. 신장 경색 진단을 받은 뒤 13일 만에 복귀한 김광현의 몸 상태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오해했다.

김광현은 그들을 바라보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환한 미소를 지어보이며 덕아웃으로 돌아가라고 손짓을 했다. 김광현은 몰리나와의 대화를 이어갔고 다음 타자를 내야 땅볼로 잡아내며 가볍게 이닝을 끝냈다.

그만큼 걱정이 많았던 경기다. 하지만 우려는 기우에 불과했다.

김광현은 올시즌 개인 최다인 7이닝을 소화하며 3피안타 3볼넷 6탈삼짐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팀이 연장 8회 접전 끝에 1대2로 패하면서 김광현은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하지만 부상 우려를 씻어내는 압도적인 호투로 세인트루이스에 희망을 선물했다.

김광현은 경기가 끝난 뒤에도 의연했다. 몸 상태를 걱정하는 미국 현지 취재진을 향해 영어로 직접 "돈 워리(Don't worry)"라고 말하며 걱정하지 않아도 괜찮다고 오히려 그들을 안심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