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 PGA 투어 올해의 선수 선정

더스틴 존슨. (사진=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올해의 선수는 더스틴 존슨(미국)이었다.

PGA 투어는 15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존슨이 2019-2020시즌 PGA 투어 멤버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투표는 2019-2020시즌 PGA 투어 10개 대회 이상 출전한 회원들이 참가했다.

세계랭킹 1위 존슨은 트래블러스 챔피언십과 함께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노던 트러스트에서 우승했고, 투어 챔피언십 우승으로 페덱스컵 챔피언이 됐다. 2019-2020시즌 3승을 거둔 선수는 존슨과 함께 저스틴 토마스(미국)가 전부다.

특히 13시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13시즌 연속 우승은 니클라우스와 아놀드 파머, 타이거 우즈에 이은 네 번째 기록이다.

존슨이 잭 니클라우스 어워드(올해의 선수)를 거머쥔 것은 2016년에 이은 두 번째다.

아놀드 파머 어워드(올해의 신인)는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거머쥐었다. 우승은 없었지만, 23번의 대회에서 18번 컷을 통과했다. 노던 트러스트 2라운드에서는 59타를 쳐 PGA 투어 통산 12번째로 60타 미만을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페덱스컵 랭킹 5위로 시즌을 마치며 옳의 신인으로 뽑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