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L, 김광현에게 한국어로 '미안하다'고 해야" 美 매체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사진=연합뉴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은 신장 질환 진단을 받은 후 13일 만에 치른 복귀전에서 압도적인 호투로 팀에게 승리 기회를 부여했다.

김광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 더블헤더 1차전에서 7이닝 3피안타 3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김광현은 7이닝 경기로 진행되는 더블헤더에서 정규이닝을 끝까지 책임졌다. 부상자 명단 복귀 후 첫 경기라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대단한 호투였다.

하지만 타선이 침묵했다. 세인트루이스와 밀워키는 7회까지 0의 균형을 깨지 못했고 승부치기로 진행된 연장 8회 승부 끝에 밀워키가 2대1로 이겼다.

두산 베어스 출신으로 KBO 리그 시절 김광현과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던 밀워키 선발 조쉬 린드블럼이 5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쳐 세인트루이스 타선을 꽁꽁 묶었다.

세인트루이스로서는 선발투수가 정규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음에도 승리를 따내지 못한 결과가 아쉬울 수밖에 없다.

세인트루이스 지역 언론 KMOV의 브렌던 셰퍼는 자신의 SNS를 통해 짧고 굵은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그는 "카디널스는 오늘 한국어로 미안하다는 말을 해야 한다. 김광현의 호투를 낭비했다"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