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를 위해 총을 들었다…'태양의 소녀들' 10월 개봉

(사진=㈜더쿱, ㈜이수C&E 제공)
제71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이자 전 세계가 주목한 실화 '태양의 소녀들'이 오는 10월 개봉을 확정했다.

'태양의 소녀들'(감독 에바 허슨)은 2014년 8월, 극단주의 무장 조직 IS(이슬람국가)에 참극을 당한 야지디족 여성들이 직접 총을 들고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위대한 실화다.

영화는 전 세계를 충격에 빠뜨린 이슬람 테러집단 IS와 맞서 싸운 여성 전투 부대 '걸스 오브 더 썬'의 실화를 생생하게 그려낸 작품으로, 지난 제71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화제작이다.

당시 심사위원장이었던 케이트 블란쳇이 '태양의 소녀들'에 열렬한 지지를 보내며 세계 영화계 속 여성 영화인들의 활약에 주목이 집중됐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한 런칭 스틸은 여성 전투 부대 '걸스 오브 더 썬'의 사령관 바하르(골쉬프테 파라하니)의 모습을 통해 IS에 맞서 총을 들게 된 그녀에게 어떤 사연이 담겨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바하르의 눈빛은 잃어버린 자유와 생명을 되찾기 위해 직접 총을 들고 맞서기로 한 바하르와 동료들이 펼칠 위대한 이야기를 예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