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메이저 우승' 이미림, 세계랭킹 21위 점프

이미림. (사진=연합뉴스)
첫 메이저 타이틀을 수집한 이미림(30)이 세계랭킹 21위로 점프했다.

이미림은 14일(한국시간)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LPGA 투어 통산 4승째이자 메이저 대회 첫 우승이었다.

세계랭킹도 대폭 상승했다.

지난 주까지 94위였던 이미림은 메이저 우승과 함께 세계랭킹 21위까지 올라섰다. 무려 73계단 상승. 이미림의 개인 최고 랭킹은 2015년 12위다.

아직 2020년 LPGA 투어 출전이 없는 고진영(25)이 1위를 지켰다. 고진영은 지난해 7월부터 1위를 지키고 있다. 박성현(27)이 4위를 유지했고, 김세영(27)은 7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박인비(32) 역시 9위로 한 계단 떨어졌다.

현재 랭킹대로라면 고진영과 박성현, 김세영, 박인비가 내년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다. 올림픽 골프 여자부는 세계랭킹 15위 이내 선수의 경우 국가당 최대 4명까지 출전 가능하다.

김효주(25)가 11위, 이정은(24)이 12위, 유소연(30)이 13위에 자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