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성폭력 피해자 2차 가해 논란 시험 사과…재시험

13일 신입기자 공채 필기시험 논술에 '박원순 피해자' 호칭 묻는 문제 나와
'피해호소인(피해고소인)'과 '피해자' 중 어떤 단어 적절한지 이유 논술하도록 해
해당 논제 알려지며 MBC 안팎에서 '2차 가해' 논란에 비판 쇄도
신입기자 직군에 한해 논술 재시험 치르기로
MBC "피해자 2차 가해 우려에 대해 사려 깊게 살피지 못한 점 사과드려"

MBC 사옥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MBC가 신입기자 필기시험 중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 호칭을 묻는 문제를 내 안팎에서 '2차 가해' 논란이 거세게 일자 결국 사과했다. 또한 기자 직군에 한해 논술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다.

MBC는 지난 13일 진행한 MBC 신입기자 필기시험 논술 과목으로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호소인(피해고소인)'과 '피해자' 중 어떤 단어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는지 이유를 논술하라는 문제를 냈다.

해당 문제가 알려지며 MBC 안팎에서 2차 가해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와 비판이 이어졌다.

언론사 시험 준비생 15만여 명이 모인 다음 카페와 직장인 커뮤니티 앱 블라인드 등에서는 2차 가해가 다분한 문제를 낸 것은 물론 해당 문제가 사상 검증 가능성을 품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MBC는 "평소 현안을 얼마나 깊게 파악하고 있고, 젠더 문제를 얼마나 깊게 이해하고 있는지 등을 논리적으로 전개하는 능력을 보려는 문제"였다고 밝혔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MBC 구성원들도 해당 문제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언론노조 MBC본부 성평등위원회의는 14일 입장을 내고 "이미 MBC 내부에서도 토론을 통해 '피해자'로 보도하는 것이 옳다는 결론을 내린 사안"이라며 "그런데 마치 논란의 여지가 있는 것처럼 문제를 낸 것은 그 자체로 매우 부적절할 뿐만 아니라,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심각성을 간과했다고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논란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사측의 진심 어린 사과와 후속대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에 대해 MBC는 14일 사과문을 내고 "이 문제 출제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에 대해 사려 깊게 살피지 못했다"며 "문화방송은 이 사건 피해자와 논술 시험을 본 응시자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MBC는 이에 대한 후속 조치로 이번 논술 문제를 채점에서 제외하고, 기존 논술시험에 응시한 취재기자와 영상 기자에 한해 새로 논술 문제를 내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다.

MBC는 "문화방송은 이번 일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 성인지 감수성을 재점검하고, 신뢰회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