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광화문 사옥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10층 폐쇄

AD본부 팀장, 14일 오전 양성 판정
같은 층 근무자들 검사 후 귀가, 재택근무 전환

서울 광화문에 있는 동아일보 사옥 (사진=황진환 기자/노컷뉴스 자료사진)
서울 광화문에 있는 동아미디어센터 사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동아일보 관계자는 14일 CBS노컷뉴스에 "동아일보 AD본부 팀장 A씨가 오늘(14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AD본부는 광고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다. A씨는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광화문 사옥에 출근해 아침회의에 참석했다.

A씨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동아일보는 A씨가 근무한 10층을 폐쇄하고 인원 이동을 통제했다. 해당 층 근무자들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또한 종로구 보건소에서는 역학조사를 나와 해당 층 방역을 진행했다.

동아일보 관계자는 "A씨와 밀접 접촉자가 몇 명이나 되는지 조사했는데 총 4명이었다. 이들은 2주 동안 자가격리를 하게 되며, 외근자들은 회사로 들어오지 않도록 안내하고 건물 내부에 있던 직원들도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전원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재택근무) 기한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