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매체 "류현진 8피안타? 큰 위기 없이 잘 관리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1선발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투구하고 있다.(버펄로 AP=연합뉴스)
부진을 털고 보란 듯이 토론토의 에이스로 부활한 류현진(33). 14일(한국 시간) 뉴욕 메츠와 홈 경기에서 6이닝 7탈삼진 8피안타 1실점 쾌투를 펼쳤다.

팀의 7 대 3 승리를 이끈 류현진은 시즌 4승째(1패)를 수확했다.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 대신 홈으로 쓰는 미국 뉴욕주 살렌필드에서 올린 첫 승이기도 했다.

현지 매체들의 호평이 잇따랐다. MLB 홈페이지는 류현진의 위기 관리 능력을 주목했다.

이 매체는 경기 후 "류현진이 안타 8개를 맞았지만 충분히 관리할 수 있었다"면서 "단타가 7개였고 그 중 3개는 내야수 글러브를 살짝 벗어난 타구여서 큰 위기는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볼넷을 한 개도 내주지 않아 더욱 수월하게 경기를 소화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1회 3안타를 맞고 1점을 내준 것을 제외하면 나머지 이닝은 완벽하게 막아냈다. 특히 주무기인 체인지업이 공략을 당하자 속구 비율을 높이며 메츠 타선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토론토 지역지 '토론토 선'은 '류현진이 포스트시즌 폼을 연마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류현진에게 하루 더 휴식을 주기로 한 것은 찰리 몬토요 감독과 피트 워커 투수코치의 아이디어였는데 류현진은 직전 경기였던 뉴욕 양키스전 패배 때 구속이 떨어졌고, 이에 팀은 류현진이 싱싱하고 건강한 어깨를 유지하는 데 신경을 많이 썼다"는 것이다.

다가올 포스트시즌을 대비하는 차원이다. 일단 류현진도 경기 후 "하루 휴식을 더 취한 게 도움이 됐다"고 밝혔지만 등판 일정 조정의 의미도 있었다는 것이다. 토론토 선은 "구단은 류현진이 정규 리그에서 두 차례 선발 등판한 이후 정상적인 휴식을 취하고 플레이오프 1차전에 나서도록 등판일을 설정했다"고 전했다.

올해 MLB 포스트시즌 1라운드는 오는 30일부터 시작된다. 리그 3개 지구 1, 2위와 지구 3위 팀 중 승률이 높은 두 팀 등 8개 팀이 격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