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RM, 미술책 제작 지원 위해 국립현대미술관에 1억 기부

방탄소년단 RM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이 자신의 27번째 생일을 맞아 국립현대미술관에 1억을 기부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보도자료를 내어 "BTS 리더 RM이 '아름다운 미술책' 읽는 문화 확산의 뜻과 함께 국립현대미술관문화재단을 통해 1억 원을 기부했다"라고 14일 밝혔다. RM은 지난 12일 자신의 27번째 생일을 기념해 기부를 진행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RM이 기부한 1억 원은 그동안 국립현대미술관이 출간한 미술 도서를 중심으로 그동안 절판돼 구할 수 없었거나 재발행이 필요한 도서 제작에 쓰인다"라고 설명했다.

김환기, 이중섭, 변월룡, 유영국, 박래현, 윤형근, 이승조 등 한국 작가 도록 7종과 '내가 사랑한 미술관: 근대의 걸작', '미술관에 서(書): 한국근현대서예전' 중 각 1편을 묶어 한 세트 8편으로 구성돼 총 4천 권이 마련된다.

RM이 지원한 도서는 공공 도서관과 도서 산간 지역 학교 도서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 책방 등 전국 400여 곳에 10월 중 배포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RM씨가 평소 영감과 휴식을 얻은 미술 분야에 대한 지원 의사를 밝히며, 본인이 책을 통해 미술을 더 깊게 이해하는 것처럼 미술관 접근이 어려운 청소년들도 쉽게 미술을 접하면 좋겠다는 뜻을 전해와 기쁘고 놀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쁜 스케줄에도 미술관을 종종 찾아 미술 관심 확대에 선한 영향력을 주는 RM씨와 함께 우리 미술책 읽는 문화가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