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창훈·이재성 골' 獨 포칼 1라운드 흔든 한국 선수들

팀 동료의 축하를 받는 권창훈의 뒷모습. (사진=SC 프라이부르크 트위터)
한국 선수들이 독일 포칼 1라운드를 흔들었다.

권창훈(26, SC 프라이부르크)은 14일(한국시간) 독일 만하임의 카를-벤츠 슈타디온에서 열린 2020-2021시즌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64강) 발트호프 만하임(3부)과 원정 경기에서 프라이부르크의 선제골을 터뜨렸다.

권창훈은 전반 19분 크로스를 닐스 페테르젠이 머리로 떨구자 골문으로 달려들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새 시즌 첫 골이다. 전반 23분에는 정우영(21)에게 패스를 전달했지만, 정우영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삼켰다.

권창훈은 1대1로 맞선 후반 15분 교체됐고, 프라이부르크는 후반 34분 조나탕 슈미드의 결승 골과 함께 2라운드로 향했다. 정우영은 풀타임 활약했다.

이재성(홀슈타인 킬)도 멀티 골로 시즌을 시작했다.

이재성은 킬의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1라운드 리엘라싱겐-아를렌(5부)과 홈 경기에서 전반 22분과 전반 24분 연속 골을 쐈다. 이재성이 속한 홀슈타인은 독일 분데스리가2(2부) 소속이다.

이재성은 1대1로 맞선 전반 22분 머리로 역전 골을 넣었다. 이어 전반 24분 다시 한번 머리로 골문을 열었다. 2부와 5부의 격차로 전반에만 홀슈타인이 5대1로 앞섰고, 이재성도 후반 시작과 동시에 벤치로 물러났다.

이재성의 시즌 마수걸이 골이다. 이재성은 독일 2부 첫 시즌 5골을 넣었고, 지난 시즌에는 10골(리그 9골)을 기록했다.

홀슈타인은 7대1 대승으로 1라운드를 통과했다.

백승호(23, SV 다름슈타트)도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백승호는 마그데부르크(3부)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70분을 소화했다. 백승호가 뛰는 다름슈타트는 2부 소속이다.

다름슈타트는 전반 2실점한 뒤 후반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8분 마빈 메흘렘과 후반 21분 토비아스 켐페가 연속 골을 터뜨렸다. 백승호는 동점 골 상황에서 몸을 날린 헤딩으로 기여했다. 백승호의 헤딩에 이은 제르다르 두르순의 패스를 켐페가 마무리했다.

다름슈타트는 연장전에서 터진 마티아스 혼작의 골을 앞세워 3대2로 이겼다.

앞서 13일에는 황희찬(24, RB 라이프치히)이 뉘른베르크(2부)를 상대로 1골 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DFB 포칼 1라운드에서 한국 선수들이 합작한 공격포인트만 4골 1어시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