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의 이글' 이미림, 생애 첫 LPGA 메이저 우승

생애 첫 LPGA 투어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오른 이미림.(사진=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이미림(30)이 짜릿한 연장 역전극을 만들며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올랐다.

이미림은 14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6763야드)에서 열린 ANA 인스피레이션(총상금 310만 달러) 마지막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로 5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15언더파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연장에서 이미림은 넬리 코르다(미국), 브룩 헨더슨(캐나다)을 제쳤다. 18번 홀(파5)에서 열린 1차 연장에서 혼자 버디를 낚으며 우승컵과 함께 상금 46만5000 달러(약 5억5000만 원)를 거머쥐었다.

개인 통산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이다. LPGA 투어 통산 3승을 거둔 이미림은 2017년 3월 KIA 클래식 이후 3년 6개월 만의 우승을 메이저 대회로 장식했다. 또 지난해 고진영(25)에 이어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짜릿한 역전 우승이었다. 전날 3라운드까지 이미림은 코르다, 헨더슨에 이어 2타 차 3위였다. 우승 가능권이었지만 장담하기도 쉽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이미림은 신들린 칩샷으로 드라마를 썼다. 이미림은 6번 홀(파4)에서 오르막 칩샷으로 버디를 만들며 드라마의 서막을 알렸다. 16번 홀(파4)에서도 좀 더 긴 거리의 칩인 버디를 낚으며 상승세를 이었다.

압권은 마지막 18번 홀이었다. 선두에 2타 뒤진 이미림은 역전이 힘들어보였다. 이글 외에는 답이 없었다. 설상가상으로 두 번째 샷이 그린을 넘어 펜스 근처까지 가면서 희망도 사라지는 듯했다.

하지만 기적이 일어났다. 이미림이 시도한 회심의 내리막 칩샷이 깃대를 맞고 그대로 홀컵에 빨려들어간 것. 이 세 번째 샷으로 이미림은 코르다와 15언더파 동타를 이루며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이후 코르다가 버디에 실패하고, 헨더슨이 1타를 줄이면서 이미림까지 3명이 연장 승부를 펼치게 됐다.

상승세의 이미림에게 18번 홀에서 1차 연장은 자신감이 넘쳤다. 이미 우승을 놓친 코르다는 버디에 실패했고, 헨더슨마저 2m 버디 퍼트를 놓쳤다. 결국 이미림이 버디를 낚으며 역전극을 마무리하고 캐디와 함께 물에 뛰어드는 전통의 대회 세리머니를 펼쳤다.

양희영(31)과 이미향(27)이 7언더파 공동 15위에 올랐고, 박인비(32)는 1언더파 공동 37위에 자리했다. 올 시즌 첫 LPGA 투어에 나선 박성현(27)은 이븐파 공동 40위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