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김한별, 코리안 투어 시즌 첫 2승 달성

아이언샷을 하는 김한별.(사진=KPGA)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에서 김한별(24)이 올 시즌 첫 2승 고지를 밟았다.

김한별은 13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미국·오스트랄아시아 코스(파71)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제 36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4억 원) 마지막 4라운드에서 4언더파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4언더파로 정상에 올랐다.

지난달 30일 헤지스골프 KPGA오픈 이후 2주 만에 다시 우승컵을 차지했다. 김한별은 올 시즌 처음으로 2승을 달성했다.

코리안 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은 5년 10개월 만이다. 2014년 박상현(37)이 바이네르-파인리즈 오픈과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제패한 뒤 김한별이 처음으로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이뤘다.

김한별은 단숨에 상금 랭킹 1위로 올라섰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 2억6030만3688 원을 받은 김한별은 누적 상금 4억1774만9955 원이 됐다. 지난해 상금왕이었던 이수민(27)의 4억6994만 원에 근접했다. 2년차 김한별은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까지 1위를 달리며 시즌 3관왕을 눈앞에 뒀다.

3라운드까지 1타 차 2위였던 김한별은 1번 홀(파4) 1m 버디를 잡으며 공동 1위로 올라서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2번 홀(파5)에서 김한별은 3라운드 내내 1위를 달린 문경준(38)이 보기를 범하는 행운 속에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위기도 있었다. 김한별은 경기 중반 이태훈(30), 왕정훈(25), 권성열(34)에게 공동 1위를 허용했다. 권성열이 14, 15번홀(파4) 연속 버디로 단독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김한별은 역시 14번 홀 1.8m 버디, 15번 홀 1m 버디로 1위를 탈환했다. 이태훈도 14~16번 홀 버디로 1타 차까지 추격했지만 18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다. 김한별이 마지막 두 홀을 파로 세이브하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태훈은 후반 10개 홀 버디 7개 등 불꽃타로 준우승(12언더파)을 거뒀다. 왕정훈이 11언더파 공동 3위, 권성열이 10언더파 6위, 문경준이 9언더파 공동 7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