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다' 눈물 흘린 나규 커플…닫힌 해피엔딩 맞을까

13일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최종회 방송
윤규진·송나희, 다시 산부인과 찾아…꽉 닫힌 행복한 결말 맞이할 수 있을까

(사진=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제공)
배우 이민정과 이상엽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적실 예정이다.

오늘(13일) 방송하는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연출 이재상, 극본 양희승·안아름) 최종회에서는 복통을 호소하는 송나희(이민정)과 갑작스러운 소식에 눈물을 보이는 윤규진(이상엽)의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12일 방송에서는 송나희와 윤규진이 달콤한 한때를 보내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샀다. 윤규진이 임신한 송나희를 어린아이 다루듯 조심스럽게 보살폈기 때문이다. 그러다 이내 윤규진이 송나희 대신 입덧을 하는 등 쿠바드 증후군 증상을 보여 큰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엔딩에서는 송나희가 복통을 호소하며 쓰러져 극도의 위기감을 형성, 긴장감을 더했다.

이런 가운데 산부인과를 찾은 송나희와 윤규진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검진 결과에 당황한 듯 놀란 표정인 송나희와 윤규진의 순간이 담긴 것이다.

또한 금방이라도 눈물을 흘릴 듯 두 눈이 붉어진 윤규진의 표정에서 위태로움마저 느껴져 호기심을 더한다.

이날 송나희와 윤규진은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소식에 눈물을 보인다고 하는 가운데, 과연 '나규 커플'이 행복한 결말을 맞이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