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LG 퓨처스 선수단, 코로나19 자가 격리 전원 해제

한화 이글스 선수단 자료사진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퓨처스리그(2군) 소속 한화 이글스와 LG 트윈스 선수단이 코로나19 자가 격리를 모두 마쳤다.

KBO는 13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자가 격리 중이었던 한화와 LG 퓨처스팀 선수 및 코칭스태프, 프런트 전원이 방역 당국의 결정에 따라 이날 낮 12시 격리에서 해제됐다"고 밝혔다.

한화 선수단은 지난 1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접촉자들을 차례로 자가 격리 했다.

지난 9일부터 이날까지 자가 격리에서 해제된 인원은 한화 58명(선수 49명, 코칭스태프 7명, 프런트 1명, 지원 스태프 1명), LG 선수 1명이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 1명은 아직 치료 중이고, 다른 선수 1명은 무증상 환자 해제 기준에 따라 지난 12일 퇴원 후 격리에서 해제됐다.

KBO는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별도의 재검사를 받지 않고 격리 해제된 인원(퇴원 선수 1명, 코치 1명)도 구단 차원에서 자체 재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은 뒤에 선수단에 합류하도록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