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골프 이미림, 생애 첫 메이저 우승 보인다

티샷하는 이미림.(사진=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이미림(27)이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이미림은 13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ANA 인스피레이션(총상금 310만 달러) 3라운드에서 1언더파를 기록했다. 보기 3개를 범했지만 버디 4개를 낚았다.

중간 합계 10언더파로 렉시 톰슨(미국), 캐서린 커크(호주)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공동 1위 넬리 코르다(미국), 브룩 헨더슨(캐나다)에 2타 차다.

만약 이미림이 마지막 4라운드에서 역전 우승한다면 3년 만에 LPGA 투어 정상에 오른다. 이미림은 2017년 기아 클래식에서 우승한 바 있다.

특히 메이저 대회 우승은 처음이다 이미림은 LPGA 투어 통산 3승을 기록 중이다.

이미림은 이날 6번 홀(파4)과 11번 홀(파5)에서 공동 선두에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15번(파4), 16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주춤했다.

그러다 17번 홀(파3)에서 이미림은 다시 살아났다. 3m짜리 버디를 낚으면서 선두권을 유지했다. 다만 18번 홀(파5)에서 2m짜리 버디 퍼트를 실패하며 단독 2위는 무산됐다.

2언더파를 기록한 이미향(27)이 7언더파 공동 11위에 올랐다. 1타를 줄인 김세영은 6언더파 공동 14위, 전인지(26)가 3오버파로 3언더파 공동 28위에 자리했다. 올해 첫 LPGA 투어에 나선 박성현(27)은 이븐파로 2언더파 공동 36위, 박인비(32)는 1언더파 공동 44위에 머물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