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준. (사진=kt wiz 제공)
kt wiz의 우완 소형준(19)이 프로야구 신인 투수로는 14년 만에 두 자릿수 선발승을 따냈다.

소형준은 12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치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⅓이닝 동안 삼진 9개를 솎아내며 1실점으로 역투했다.

베테랑에 버금가는 완급 조절 실력을 뽐내며 안타 6개를 맞고 1점으로 버텼다.

소형준은 4-1로 앞선 7회 1사 1, 3루에서 승리 투수 요건을 안고 주권에게 배턴을 넘겼다.

임종찬의 내야 땅볼을 잡은 주권의 홈 송구가 늦은 바람에 3루 주자가 득점해 소형준의 자책점은 2점으로 늘었지만, 주권이 추가로 점수를 주지 않고 이닝을 끝내 소형준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kt의 5-2 승리로 소형준은 6연승을 질주하고 10승(5패)째를 수확했다.

올해 토종 선수 중에서는 대선배들을 제치고 소형준이 가장 먼저 10승을 달성해 더욱 뜻깊은 날이 됐다.

소형준은 역대 신인 투수 21번째이자 2006년 장원삼(현 롯데 자이언츠) 이래 14년 만에 신인 투수로는 선발 10승 고지를 밟았다.

또 2006년 류현진(현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후 고졸 신인으로는 역대 9번째다.

소형준은 이날 한 경기 개인 최다 탈삼진 기록을 새로 작성하고 10승 달성을 자축했다.

유신고를 졸업하고 kt의 연고 1차 지명 신인으로 계약금 3억6천만원에 마법사 유니폼을 입은 소형준은 시즌 시작부터 선발 로테이션의 한자리를 꿰차고 kt의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큰 힘을 보태고 있다.

한화 선발 김이환에게 꽁꽁 묶여 소형준을 돕지 못하던 kt 타선이 5회 한 번의 기회에서 3점을 뽑았다.

1사 후 조용호가 좌전 안타로 출루해 2루를 훔친 뒤 2번 황재균의 좌전 안타 때 홈을 밟았다.

멜 로하스 주니어가 우중간 안타로 무사 1, 3루로 기회를 잇자 강백호가 시원한 1타점 중전 안타를 날렸다.

곧이어 터진 유한준의 좌전 적시타를 합쳐 kt는 5타자 연속 안타로 소형준의 10승 사냥을 지원했다.

kt는 4-2로 앞선 8회말 박경수의 2루타, 장성우의 안타에 이은 심우준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보태 승패를 갈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