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밀워키의 탈락 '승리보다 MVP 건강이 우선'

야니스 아데토쿤포. (사진=연합뉴스)
"팀은 5차전보다 내 건강이 우선이었다."

MVP 야니스 아데토쿤포(밀워키 벅스)가 고개를 숙였다. 1승3패로 몰린 동부 컨퍼런스 2라운드 5차전. 탈락 위기에서 아데토쿤포는 부상으로 코트 위에 서지 못했다. 결국 NBA 전체 1위 밀워키는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탈락했다.

밀워키는 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더 필드하우스에서 열린 2019-2020시즌 NBA 플레이오프 동부 컨퍼런스 2라운드 5차전에서 마이애미 히트에 94대103으로 패했다. 1승4패를 기록한 밀워키는 탈락의 쓴 잔을 마셨다.

밀워키는 지난 시즌 MVP이자 이번 시즌 MVP 후보 0순위 아데토쿤포를 보유하고도 마이애미에 3연패를 당했다. 4차전에서 반격했지만, 아데토쿤포가 쓰러졌다.

결국 아데토쿤포 없이 5차전을 치렀고, 패배와 함께 눈물을 흘렸다.

아데토쿤포는 "뛰고 싶었다"면서 "내가 뛰고 싶다는 것을 당신도 알고, 나도 알고, 감독도 알고 있었다. 하지만 팀은 5차전보다 내 건강이 우선이었다. 그게 컸다"고 아쉬워했다.

크리스 미들턴이 23점을 올렸지만, 공수에서 독보적인 아데토쿤포의 공백을 메우지 못했다. 마이애미의 에릭 스포엘스트라 감독도 "밀워키에 경의를 표한다. 아데토쿤포가 출전하지 못한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아데토쿤포가 빠진 가운데 마이애미는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마이애미가 마지막으로 동부 컨퍼런스 파이널에 진출한 것은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가 뛰던 2013-2014시즌이었다.

특히 마이애미는 44승29패, 동부 컨퍼런스 5번 시드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최근 25년 동안 열린 플레이오프에서 5번 시드 이하 팀이 컨퍼런스 파이널에 진출한 것은 1999년 뉴욕 닉스(8번 시드), 2013년 멤피스 그리즐리스(5번 시드)에 이은 세 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