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선수들의 선택은 데 브라위너…PFA 올해의 선수

케빈 데 브라위너. (사진=PFA 트위터)
프리미어리그 선수들의 선택은 케빈 데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였다.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는 9일(한국시간) 2019-2020시즌 남녀 올해의 선수를 발표했다. PFA 올해의 선수는 그라운드를 누비는 선수들의 투표로 선정된다.

데 브라위너의 2019-2020시즌은 환상적이었다. 프리미어리그 35경기에 출전해 13골 20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특히 20어시스트는 2002-2003시즌 티에리 앙리와 단일 시즌 최다 어이스트 동률 기록이다.

맨체스터 시티는 리버풀(승점 99점)에 승점 18점 뒤진 2위에 그쳤지만, 데 브라위너는 리버풀 선수들을 제치고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올해의 영 플레이어상은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리버풀)에게 돌아갔다.

데 브라위너와 함께 팀 동료 다비드 실바(레알 소시에다드 이적), 조던 헨더슨(리버풀)이 베스트 11 미드필더진에 자리했고, 공격수 부문에는 사디오 마네(리버풀),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아스널),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가 포진했다. 수비수 부문에는 아놀드와 앤드류 로버트슨, 버질 판 다이크(이상 리버풀), 찰라르 쇠윈쥐(레스터 시티)가 이름을 올렸고, 최고 골키퍼 자리는 닉 포프(번리)가 가져갔다.

아쉽게도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의 이름은 없었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에서 11골 10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데 브라위너와 유이한 10골-10도움 가입자였다.

13경기 6골 2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첼시 우승에 힘을 보탠 지소연(첼시)은 여자슈퍼리그(WSL) 베스트 11 미드필더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WSL 올해의 선수는 베서니 잉글랜드(첼시)가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