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성희롱 논란 사과…"경솔한 발언 죄송하다"

'미주픽츄'서 남자 대학생 A씨와 여자친구 대화 내용 논란
뒤늦게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확산…해석에도 '갑론을박'
제작진·미주 A씨에게 연락 취해 사과→영상 비공개 전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러블리즈 미주가 '미주픽츄' 성희롱 발언 논란을 직접 사과했다.

미주는 8일 러블리즈 공식 SNS에 유튜브 채널 더케이팝의 웹 예능 프로그램 '미주픽츄'에서 불거진 성희롱 발언 논란 관련 사과문을 게시했다.

미주는 "'미추픽츄'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음을 인지하고 제작진분들을 통해 당사자분께 사과의 말씀을 전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당시 출연자분의 동의를 얻었으나 시청해 주시는 많은 팬분들과 시청자분들께 정서적 불편함을 끼칠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한 채 경솔한 발언을 한 것에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마지막으로 미주는 "이로 인해 가장 상심이 크실 일반 출반자분께 거듭 사과드리며, 앞으로 언행에 있어서 더욱 주의하고 더 열심히 하는 미주가 되도록 하겠다. 많은 분들께 염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지난 6월 공개된 '미주픽츄' 영상에서 미주는 동갑내기 남자 대학생 A씨를 만나 취업 고민 등을 조언하며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을 찍고 SNS에 올리던 과정에서 A씨에게 여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미주는 "어디까지 갔냐, 얼마나 됐냐", "끝까지 갔겠네. 무조건이네", "너 남자 맞아?" 등 장난을 쳤다.

여기에 제작진이 '예쁜 얼굴에 그렇지 못한 시선 처리' 등의 자막을 쓰면서 A씨를 성희롱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다만 맥락상 A씨가 이를 성희롱으로 느꼈는지에 대해서는 갑론을박이 있었다. 당시 미주가 곧바로 "아니다, 오해다"라고 손사래를 쳤고, A씨 역시 "이거 꼭 담아 달라"고 요청해 끝까지 장난스러운 분위기로 마무리됐기 때문. A씨는 이후 해당 영상에 "길가다 미주 만난 내 인생 '레전드'"라는 소감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뒤늦게 이 장면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져 논란이 되자 제작진도 사과했다.

제작진은 같은 날 "부주의한 장면으로 상처를 받았을 시민 분과 '미주픽츄'를 애청해 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된 점 사과를 드린다"며 "시민 분께는 별도의 연락을 취해 사과의 인사를 드렸다.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며 해당 영상은 비공개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제작 과정에서 더욱 세심하게 신경 써서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